뉴질랜드가 호주와 미국을 제치고 중국에 식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15일 중국식품토축진출구상회(中國食品土畜進出口商會)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 2018년 뉴질랜드가 중국에 미화 64억 달러 상당의 식품을 수출해 세계 1위 자리에 올랐다고 전했다.

뉴질랜드의 대중 식품 수출 중 낙농 제품이 차지하는 비율은 62%였다.

지난 2017년 뉴질랜드의 대중 식품 수출은 미국, 호주에 이어 세계 3위였다.

중국식품토축진출구상회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018년 세계 185개 나라나 지역으로부터 736억 달러 상당의 식품을 수입했다.

이는 전년보다 19.3% 증가한 것이다.

뉴질랜드 최대 수출업체인 낙농 기업 폰테라의 폴 워셔 부사장은 자료를 보면 수입 식품 산업이 중국에서 상당한 동력을 얻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18년 중국의 뉴질랜드 낙농 제품 수입이 전년보다 15% 증가한 40억 달러에 달했음을 보여주는 보고서에 나타난 것처럼 우리는 그런 혜택을 확실하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에는 또 2018년 대중 식품 수출에서 가장 큰 성장을 보인 나라는 칠레로 나타났다.

칠레는 대중 식품 수출이 전년보다 50.2% 증가하면서 세계 순위가 3계단이나 뛰어오른 10위를 기록했다.

뉴질랜드, 對中 식품 수출 세계 1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