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경자년(庚子年) 첫 수출 화물을 실은 항공기를 띄우며 새해 여객·화물 영업을 개시했다.

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5분 반도체와 전자장비 관련 화물을 포함해 총 60여t의 화물을 실은 OZ987편(보잉747)이 인천공항을 출발해 중국 상하이에 도착했다.

새해 첫 화물기 운항을 담당한 염귀섭 기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반도체와 전자장비를 첫 수출하는 화물기를 운항하게 돼 영광"이라며 "2020년 새해에는 항공 수출화물이 더욱 많아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화물 부문이 국제 무역 분쟁 영향으로 다소 부진했지만 새해에는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운송을 늘리고, 신규 노선을 적극 개발하는 한편 화물 탑재율을 개선해 수익 개선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새해 첫 수출 반도체 화물 싣고 상하이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