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한금융 회장 선임 관련 법적 리스크 우려 전달

금융감독원이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연임 가능성과 관련한 법적 리스크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금융감독원은 4일 오후 신한지주 사외이사 두 명과 면담한 자리에서 신한지주 지배구조와 관련된 법적 리스크가 그룹의 경영 안정성 및 신인도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금감원은 이런 리스크를 충분히 고려해 의사결정 및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등 주주와 고객을 대신해 금융회사의 경영을 감독하는 사외이사로서 책무를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이런 의견 전달은 금감원의 당연한 소임이며 신한금융 회장 선임 등 지배구조는 전적으로 금융회사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므로 이사회가 심사숙고해 판단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의 우려는 신한지주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신한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가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시작한 가운데 나왔다.

조 회장이 연임될 경우의 법률적 리스크를 우려한 것이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 신입사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1심 재판 선고는 내년 1월께 나올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