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코어와 6년간 3만t 구매…"전기차 300만대 분량"
SK이노베이션 "배터리 핵심소재 코발트 장기 구매 계약"

SK이노베이션은 4일 세계 1위 코발트 생산회사인 글렌코어와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약 3만t을 구매하는 것으로 전기차(BEV) 약 300만대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에 따라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 역시 내년 3만2천t에서 2025년에는 9만2천t으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과 글렌코어는 국제 협의에 따라 매년 코발트 생산 과정에 외부감사를 받기로 합의해 아프리카 아동들의 노동 착취 등과 관련한 윤리적 책임을 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