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잡 5060', 1년 반 만에 신중년 123명 재취업 지원
-2022년까지 500명 재취업 지원 목표


현대자동차그룹이 50~60대의 재취업을 돕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굿잡 5060'을 통해 참가자 54%가 재취업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굿잡 5060'은 50~60대 신중년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현대차그룹), 정부(고용노동부), 공공기관(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적기업(상상우리) 등 민·관·사회적기업이 협력한 일자리 사업으로 지난해 7월 출범했다. 지난 10월까지 123명의 재취업을 지원하며 취업률 54%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4대 보험이 보장되는 상용직 일자리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현대차그룹, 5060 '신중년' 재취업 성공적으로 도와


굿잡 5060은 지원자 930명 중 심사를 거쳐 참가자 229명을 선발했다. 참가자들은 평균 나이 54.3세로, 평균 24.4년의 경력을 보유한 은퇴 인력들이다. 123명 중 가장 많은 53명(43%)은 민간기업에 재취업했으며 47명(38%)은 사회적기업에서 새 일자리를 구했다. 이어 비영리기관 13명(11%), 공공기관 9명(7%), 시민단체에 1명(1%)이 새롭게 진출했다.

굿잡 5060은 2022년까지 총 5년 동안 신중년 1,000명에게 교육을 제공하고 500명의 재취업을 성공적으로 돕는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내년부터 신중년의 현장 경험 강화 및 기존에 참가한 우수한 신중년과의 펠로우십 강화를 위해 신규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人터뷰]"한국, 글로벌 수소차 주도권 가져오기 충분"
▶ '쏘나타, 그랜저, 포터' 내수 판매 1위는?
▶ 다임러, 금융 회사에서 모빌리티 회사로 변신한 이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