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0억원에 제로턴모어 사업 인수
두산밥캣이 북미 제로턴모어(zero-turn mower) 사업을 인수하면서 조경장비 시장에 뛰어든다.

두산밥캣은 지난 2일 미국 조경장비 전문업체인 실러그라운드케어로부터 제로턴모어 사업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발표했다. 제로턴모어는 회전 반경이 0도여서 제자리에서 날이 돌아가는 조경장비다. 기계를 이동할 필요가 없어 좁은 공간에서도 잔디깎기 등 제초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이번에 두산밥캣이 인수하는 대상은 밥-캣, 스타이너, 라이언 세 개 브랜드다. 거래 규모는 8200만달러(약 970억원)다. 양사는 이달 안에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작년 북미 시장에서 제로턴모어는 약 81만 대가량 팔렸다. 최근 5년간 판매 대수는 연평균 7.8% 증가했다. 전체 북미 시장 규모는 48억달러(약 5조6900억원)에 달한다.

두산밥캣은 조경·농업 분야에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모어는 반드시 갖춰야 할 제품군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소형 건설장비 1위라는 브랜드 인지도와 딜러 역량을 기반으로 조경장비 시장에서도 빠르게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주로 미국 동·북부 지역에 딜러망을 구축해온 두산밥캣은 이번 인수를 계기로 농업지대인 미국 남서부 지역에도 딜러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앞으로는 이 딜러망을 통해 남·서부 지역에서도 건설장비 제품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보고 있다.

스캇성철박 두산밥캣 사장은 “이번 인수는 북미 사업영역 확대에 속도를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