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검찰 "삼성중공업, 브라질 시추선 계약 위해 뇌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중공업이 미국에서 뇌물죄 혐의에 대한 기소를 모면하는 대신 벌금 7500만달러(약 890억원)을 내기로 했다.

AP통신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연방검찰은 22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연방법원에서 열린 심리에서 삼성중공업이 뇌물죄에 대한 벌금을 내는 조건으로 기소유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방 검찰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미국 내 직원들이 시추선 인도 계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뇌물 공여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미국의 '외국 부정행위법'을 위반한 것으로, 해당 시추선은 브라질 석유 공기업이 사용할 계획이었다.

삼성중공업은 이와 관련해 "미국 법무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드릴십 건조계약 중개인이 삼성중공업으로부터 받은 중개수수료 일부를 브라질 에너지 업체인 페트로브라스 인사에게 부정하게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미 법무부는 삼성중공업의 성실한 조사 협조와 부정방지 정책·준법 프로그램 운영 등 노력을 참작해 기소유예 합의를 결정했고 3년 유예기간 내 합의가 준수되면 기소 없이 종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벌금의 절반을 미 재무부에, 나머지 절반은 브라질 정부에 각각 내게 된다. 브라질 정부에 벌금 납부가 이뤄지지 않으면 미 정부에 전액 귀속된다.

브라질 정부는 자체적으로 삼성중공업과 합의 조건을 협상 중이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브라질 국영 석유기업 페트로브라스로부터 미국과 영국에서 손해배상소송을 당했다.

페트로브라스의 미국법인 '페트로브라스 아메리카'는 삼성중공업이 시추선 인도계약의 중개료를 부정하게 사용한 결과, 페트로브라스가 비싼 값에 용선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주장하며 영국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올해 5월 영국 중재재판부는 삼성중공업의 책임을 인정해 1억8000만달러(약 2200억원) 손해배상을 명령했다.

삼성중공업은 당시 공시에서 "중개수수료와 관련해 미국 법무부의 조사 결과에 따라 사실관계가 달라질 수 있고 이번 중재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상소 계획을 알렸다.

삼성중공업은 이 건에 대해 영국 법원에 항소했으며 법원이 이를 기각할지 인용할지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또 이번 미 법무부와의 합의에 대비해 이미 올해 3분기 실적에 900억원을 충당부채로 설정했다고 8일 공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