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11일 티웨이항공의 업황 부진이 지속할 우려가 있다며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의 역사적 저점을 적용해 목표주가 5천원과 투자의견 '보유'를 유지했다.

김영호 연구원은 "티웨이항공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5.3% 성장한 2천26억원이었으나 영업손익은 102억원 적자를 기록해 적자 폭이 당사 및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일본 보이콧 영향 최소화를 위해 동남아 및 대만 노선을 확장했으나 고수익 일본 노선의 축소 영향을 완전히 희석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동남아 노선 매출 비중은 작년 동기 대비 7.1%p 커진 37.5%를 보였으나 일본 노선은 19.8%로 9.3%p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노선 부진 영향으로 연중 최성수기임에도 적자 전환했고 계절적인 비수기인 2분기와 4분기, 그리고 1분기 수요 강세에 따른 기저효과를 고려하면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모멘텀이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최근 부품 결함으로 10여기의 B737-NG 모델이 운항 정지에 들어갔으나 내년 MAX 기종 운항 재개 및 신규 저가 항공사(LCC) 3사 취항을 고려하면 수요 부진 속 과잉 공급으로 인한 업황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