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베트남 하이퐁항만 협력사업 발굴 MOU 체결

부산항만공사는 7일 부산 중구 중앙동 사옥에서 베트남 하이퐁항만주식회사와 북부 베트남 지역 협력사업 발굴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하이퐁항만주식회사는 베트남 국영기업인 VIMC(구 비나라인) 자회사로, 북부 베트남 최대 항만인 하이퐁에서 3개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우리 국적선사인 흥아해운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MOU 체결식에는 내년 2월 하이퐁항만주식회사 대표로 취임할 예정인 응우엔 통 엔 부사장이 참석, 지난 10월 베트남 총리실이 최종 승인한 하이퐁 락후옌 신항만 3·4번 선석 개발계획 관련 사업 기회에 대해 설명했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현대상선, 장금상선, 흥아해운, 고려해운 등 대부분 국적선사가 하이퐁항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공동사업을 발굴하면 국내기업물류 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