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동서울터미널 토지 및 건물을 4천25억원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양도 금액은 지난해 말 기준 자산 총액의 14.72%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이 자산 매각 영향으로 "차입금 상환 및 현금 유동성 확보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기대했다.

거래 상대방은 주식회사 신세계동서울피에프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