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은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 1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17일 발표했다. 미탁으로 경북 울진과 영덕, 강원 삼척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만큼 피해가 커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는 지난 4월 강원 산불 피해 때 10억원, 2017년 포항 지진 발생 때 20억원을 기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