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브랜드 100대 브랜드 선정
삼성전자가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3년 연속 6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사상 처음으로 600억달러를 웃도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한국 기업으로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9위이던 페이스북은 올해 14위로 추락하면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611억弗로 세계 6위…페이스북은 14위 추락

17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19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와 같은 6위를 기록해 8년 연속 상위 10개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2016년 7위였으나 2017년 6위로 오른 뒤 이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599억달러)보다 2% 증가한 611억달러(약 72조4000억원)로 평가됐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인터브랜드가 처음 평가를 시작한 2001년 42위에 그쳤던 삼성전자의 브랜드 순위는 2012년 9위를 기록하며 처음 10위권에 들었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10년 전인 2009년 대비 250% 증가했다. 인터브랜드는 “반도체 분야에서 확고한 1위 자리를 유지하며 꾸준히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 삼성전자 브랜드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보다 5% 증가한 141억달러(약 16조7000억원)로 평가됐다. 종합 브랜드 순위에서 지난해와 같은 36위에 올랐다. 자동차 브랜드 중에서는 도요타와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에 이어 6위였다. 기아차 브랜드 가치는 64억달러(약 7조6000억원)로 집계됐다.

올해 발표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상위권의 순위 변동은 없었다. 애플,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코카콜라가 1~5위를 차지했다. 브랜드 가치에선 아마존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아마존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대비 24% 뛴 1252억달러(약 148조원)를 기록했다. 디즈니는 올해 브랜드 가치가 11% 늘어 작년 14위에서 10위로 올라섰다.

개인정보 유출 파문을 겪은 페이스북은 2년 연속 순위가 하락하며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