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관, 제네바서 한일 양자협의 후 귀국…"11월 추가 협의 전망"
한일 양자협의 정부 수석대표 "결론 못냈지만 인식폭 넓혀"

한국과 일본 간 세계무역기구(WTO) 분쟁 해결 첫 절차인 양자협의를 마치고 돌아온 산업통상자원부 정해관 신통상질서협력관은 13일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양자협의에서 결론을 내지 못해서 아쉽다"고 말했다.

다만 "실질적 대화를 통해 인식의 폭을 많이 넓혔다고 생각한다"면서 "추가 협의에서 합의안을 도출할지 예단할 수는 없지만 조기에 문제를 해결할 방법인 만큼 계속 (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가 협의 일정은 외교채널을 통해 논의할 예정이며 시기는 오는 11월께가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대한국 수출규제가 자유무역 원칙에 어긋난다며 지난달 11일 일본을 WTO에 제소했다.

일본은 9일 만에 한국의 양자협의 요청서를 수락했고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한일 간 양자협의를 가졌다.

6시간가량 진행된 협의에서 양측은 입장차를 재확인하며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지만, 재협의를 하기로 해 대화로 해결할 여지는 남겼다.

정 신통상질서협력관은 회동 후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일본과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2차 양자협의 일정을 외교 채널을 통해서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