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퇴직자 회사와 23년간 7천401억 수의계약…"경쟁 필요"

한전이 자사 출신 퇴직자들이 만든 회사와 23년간 7천401억원 규모의 수의 계약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11일 한전 국정감사에서 한전과 제이비씨 간 수의계약 문제를 지적했다.

육상 전력이 닿지 않는 섬 발전소를 운영하는 제이비씨는 한전 퇴직 직원 모임인 사단법인 한전전우회에서 100% 출자한 기업으로 임원들도 한전 출신이다.

최 의원은 1997년 이후 계약 규모를 제시하고 "기재부에서 지난 4월 공공기관 퇴직자 단체와 수의계약을 금지하는 계약 사무 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는데도 한전은 8월에 20억원 상당 계약을 또 체결했다"며 "계약 규모도 전년보다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127곳 가운데 제이비씨가 위탁 운영하는 곳은 65개(51%)에 불과하다"며 "49%는 공무원, 주민이 관리하는 것으로 미뤄 고도의 기술이나 전문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지고 한전 자체 감사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됐다"고 강조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정말로 일을 할 수 있는 데(다른 업체)가 있다면 경쟁을 시키는 게 맞는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