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재계회의 총회 개최…"관세부과시 미국 일자리도 위태"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대미 사절단을 파견해 한국산 자동차 관세 등 통상현안과 한반도 안보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전경련 사절단은 10일 미 행정부처와 주요 싱크탱크를 방문하고 11일에는 미국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워싱턴D.C.에서 제31차 한미재계회의 총회를 개최한다.

사절단을 이끈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상무부 이안 스테프 부차관보와 면담에서 "한국 기업이 대규모 투자와 고용창출로 양국 경제협력 강화를 도모하는 시기에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는 양국 모두에 이롭지 않다"며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제외를 요청했다.

허 회장은 "대외의존도가 높고 자동차가 핵심 수출품인 한국에 큰 손실이 될 것이고 미국으로서도 한국 자동차 기업의 현지 일자리가 위태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현대차의 미국 내 직접고용인원은 2만5천명이고 대리점을 통한 간접고용은 4만7천여명이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한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관세가 부과되면 무역손실이 최대 98억달러에 달하고 고용은 최대 10만명 감소한다.

232조가 먼저 적용된 철강산업은 미국으로 수출량이 올해 1∼8월 16%(작년 동기대비) 감소했는데 한국 수출의 10%를 차지하는 자동차 산업은 이 조항이 적용되면 충격이 더 클 것으로 전망됐다.
전경련 대미사절단 파견…車관세 제외·한미동맹 강조

허 회장은 국무부 데이비드 밀 부차관보와 면담에서는 "미국이 구상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한일 공조는 필수적이며, 글로벌 밸류체인에서도 한미일 공조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절단은 미국외교협회(CFR), 애틀랜틱 카운슬(Atlantic Council), 헤리티지 재단 등의 싱크탱크를 방문해 통상 이슈 등에 관한 입장을 전달했다.

사절단은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 공동성명서를 통해 한국산 자동차를 관세 부과 대상에서 확실하게 제외해줄 것을 요청하고 한국산 제품에 적용한 반덤핑, 상계관세 등 직접 수입규제 조치를 줄여나갈 것을 주문한다.

또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는 상황에 양국 경협의 밑바탕이 되는 한미동맹에 균열이 가지 않도록 양국 정부에 요청한다.

양국 주요 기업인과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하는 한미재계회의 총회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웬디 커틀러 전 미 무역대표부 부대표,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 등이 주제발표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