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장생포 등 3개 마을, 신재생에너지 자립마을로 조성

울산의 3개 마을이 신재생에너지를 적용한 에너지 자립마을로 조성된다.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태양광, 지열, 수소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 에너지원을 설치해 마을이나 개별 가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으로, 전국 92개 지역이 대상지로 선정됐다.

울산에서는 남구 장생포 고래마을(태양광 39가구, 지열 1곳, 연료전지 1곳), 동구 대왕암 슬도마을(태양광 288가구), 북구 강동 산하지구(태양광 169가구, 지열 3곳) 등 3곳이 에너지 자립마을로 거듭나게 된다.

시는 11월 사전 실사를 시작해 내년 초 기본설계에 이어 태양광 패널 설치 등 본격적인 시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순철 시 혁신산업국장은 "에너지 산업도시인 울산이 친환경 에너지 보급에서도 전국을 선도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동구 조선업 침체에 따른 위기 극복과 북구 강동지역 관광산업 활성화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