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을 8일 발표했다. /한경DB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을 8일 발표했다. /한경DB

삼성전자는 올 3분기에 매출 62조원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올렸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6조1300억원)보다 10.5% 늘었으나 역대 두번째로 많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65조4600억원)보다는 5.3% 줄었다.

4분기 만에 매출 60조원대로 복귀했다. 영업이익도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1년 전(17조5700억원)보다 무려 56.2% 급감했으나 전분기(6조6000억원)에 비해서는 16.7%나 늘어났다. 올 1분기 6조2330억원 흑자를 기록한 이후 완만한 상승 흐름이 이어진 셈이다.

특히 증권사 전망치 평균(61조529억원·7조1085억원)을 상회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한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른 실적 '다운턴(하락국면)'에서 벗어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