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볼거리·즐길 거리·먹을거리 갖춘 체류형 관광지"

충북 단양군이 축제 참가자와 피서객을 포함한 관광객 유치 실적에서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전국적인 관광 경기 위축에다 미세먼지와 매미나방의 습격 등이 더해진 악재에도 관광객 1천만명 달성을 바라보게 됐다.

17일 단양군에 따르면 도담삼봉 등 주요 관광지 22곳의 무인 계측기와 입장권 판매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지난달 말 현재 708만명(이하 중복 포함)의 관광객이 단양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매미나방·미세먼지 딛고…단양 1∼8월 관광객 708만명

이는 지난해 동기(567만명)보다 141만명이 증가한 수치다.

월별 관광객은 1월 40만8천740명, 2월 51만3천604명, 3월 66만4천119명, 4월 109만4천250명, 5월 134만9천473명, 6월 108만7천689명, 7월 80만5천785명, 8월 115만3천735명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봄 여행 주간' 시작과 함께 봄맞이 여행객들로 4월에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5월에는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 소백산 철쭉제, 쏘가리 축제 등 다채로운 축제에 힘입어 관광객이 가장 많았다.

8월에도 성수기답게 관광지마다 나들이객이 넘쳤다.

지난 7월 매미나방 떼 출몰로 우려를 사기로 했으나, 휴가철인 7∼8월에 200만명 가까운 인파가 몰리면서 관광도시의 명성을 확인했다.

매미나방·미세먼지 딛고…단양 1∼8월 관광객 708만명

관광지별 누적 관광객은 도담삼봉이 305만5천313명으로 가장 많았다.

구담봉(74만7천435명), 사인암(64만3천726명), 만천하스카이워크(48만7천147명), 구인사(42만2천872명)가 뒤를 이었다.

군 관계자는 "단양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거리의 '여행 3박자'를 두루 갖춘 체류형 관광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