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르노삼성자동차가 생산 감소 등을 배경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추진한다.

르노삼성차는 21일 노조 간부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닛산 로그 수출물량 감소로 인해 현재 수준의 생산체제를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설명했다고 25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로그 생산이 연 약 10만대에서 6만대로 줄어들고 월별로는 내년 초면 미미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로그 물량이 빠지면 내수 생산과 다른 차종 수출 증대를 위해 힘쓰더라도 상당한 영향이 불가피하므로 하반기부터 대비 체제를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의 시간당 생산량(UPH)이 기존 60대에서 45∼50대 수준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1교대가 되지 않는 것만 해도 양호하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UPH가 45대로 줄어들면 현재 부산공장 생산직 1천800명의 20%가 넘는 400명이 남는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관계자는 "희망퇴직, 순환휴직 등의 방식이나 시기, 규모 등은 모두 9월 초부터 노조와 임금협상을 시작하며 협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이후엔 대규모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이 없었고 최근 3년간은 자연퇴직도 없었기 때문에 인력순환을 위해서라도 어느 정도 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