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월드 선정…한국인으로는 유일, 1위는 월마트 더글러스 맥밀런
삼성전자 김기남,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CEO' 13위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최고경영인(CEO) 명단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일 재계 등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경제전문지 'CEO월드'가 최근 선정·발표한 '2019년 세계 최고의 CEO(Best CEOs In The World 2019)' 순위에서 김 부회장은 13위에 랭크됐다.

아시아 기업의 경영인 가운데서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아민 나세르 사장(4위), 일본 도요타 자동차의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대표(8위)에 이어 세번째였다.

또 IT 기업 중에서는 미국 애플의 티머시 쿡(9위)과 아마존의 제프 베저스(11위)에 이어 역시 3위에 오르면서 삼성전자의 '글로벌 위상'을 실감케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순위는 전세계 96개국의 CEO 1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재임 기간의 경영 실적과 함께 소속 기업의 환경 영향, 지배구조, 사회공헌, 브랜드 가치, 시장점유율, 영향력 등을 종합 평가한 것을 토대로 매겨졌다.

모두 121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는데, 국가별로는 미국이 55명에 달해 가장 많았다.

독일이 11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 인도 10명 ▲ 일본 9명 ▲ 프랑스 8명 ▲중국 7명 등의 순이었다.

한국 기업인 가운 삼성전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김 부회장이 유일했다.

미국 월마트의 더글러스 맥밀런이 전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최고경영자(Most Influential Chief Executives)'로 선정됐고, 네덜란드 로열더치셸의 벤 반 뷰어든과 룩셈부르크의 다국적 철강업체인 아르셀로미탈의 인도 출신 CEO인 락시미 미탈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아람코의 아민 나세르와 영국 BP의 밥 더들리, 미국 엑손모빌의 대런 우즈, 독일 폴크스바겐의 헤르베르트 디스, 도요타의 도요다 아키오, 미국 애플의 티머시 쿡, 미국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등이 '톱 10'에 포함됐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최근 몇년간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 덕분에 실적이 좋았고,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많이 진행한 게 김 부사장의 상위권 진입에 영향을 미친 듯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