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만8천270건→작년 2만9천795건…미국, 일본, 중국 순
외국인 우리나라 상표출원 늘어난다…10년간 22만건 달해

외국 기업과 개인을 포함한 전체 외국인의 우리나라 상표출원이 계속 늘어난다.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올해 3월까지 10년간 외국인이 우리나라에 출원한 상표는 모두 22만3천779건으로 전체 상표출원 151만7천626건의 14.7%를 차지했다.

외국인 상표출원은 2010년 1만8천270건에서 지난해 2만9천795건으로 크게 늘었다.
외국인 우리나라 상표출원 늘어난다…10년간 22만건 달해

국가별로 보면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상표 분야 5개 선진청(TM5) 국가를 중심으로 출원이 많았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상표를 출원한 159개국 중 TM5 국가를 포함한 상위 10개국이 18만7천93건을 출원해 전체의 83.6%를 차지했다.
외국인 우리나라 상표출원 늘어난다…10년간 22만건 달해

미국이 5만7천81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 3만3천847건, 중국 3만908건, 독일 1만6천453건 순이었다.

외국인의 다 출원 상위 10개 품목은 핸드폰 등 전자 기계 기구, 의류, 화장품, 의약품처럼 주로 생활과 밀접한 상품으로 모두 12만841건이었다.

전체의 54%를 차지하며, 이런 품목에 출원이 집중되는 이유는 상품 트렌드 변화가 빨라 신제품 개발과 출시가 많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재우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외국인의 우리나라 상표출원 증가는 우리나라가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성공 여부를 가늠할 주요 무대가 됐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며 "우리 경제 규모가 커짐에 따라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