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가 중동 지역에서 대규모 계약을 체결하며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들어 5월까지 중동지역 건설기계 시장점유율이 13.4%로 작년 동기(6.6%) 대비 두배 이상으로 확대됐다고 14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중동 시장에서 올해 상반기 판매가 460여대로 작년 동기대비 66% 증가했다고 말했다.

연초에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공식 협력업체인 아라비안 머시너리에 휠로더 20대를 판매한 데 이어 사우디 건설업체들에 19∼52t급 중대형 굴착기 70여 대를 판매했다.

대형 장비 수요가 드물었던 오만에서도 최근 대형 휠로더 13대 공급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가 재건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이라크 시장에서도 정부와 일반 고객과 공급 계약이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중동 정치경제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현지 영업력으로 이뤄낸 의미 있는 성과"라며 "지역 맞춤형 신제품으로 걸프협력회의(GCC) 국가들을 집중 공략하고 주변국 영업망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중동서 잇단 대규모 수주계약…점유율 2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