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만이 유일한 화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비트코인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나는 비트코인이나 다른 가상화페(암호화폐)의 지지자가 아니다.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매우 높고 가치 기반이 거의 없다"면서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폐는 마약 거래 등 불법 행위를 촉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페이스북이 내년 초 발행 예정인 '리브라' 코인에 대해서도 각을 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페이스북이나 다른 기업들이 은행이 되고자 한다면 국내외 은행 규제를 모두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미국에는 오직 단 하나의 통화밖에 없으며 다른 어떤 것보다도 강력하다. 현존하는 세계 통화중 가장 지배적이며, 언제나 최강자로 남아 있을 그것은 바로 '미국 달러'"라고 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달러화의 글로벌 기축통화 지위에 대한 위협요소가 될 수 없단 얘기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