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화적 통화정책과 별개로 경제성장·기업실적 부진할 수도"
모건스탠리 "향후 12개월 세계증시 수익 6년만에 최저" 전망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앞으로 1년 동안 글로벌 주가가 부진할 것으로 비관했다.

중앙은행들의 완화적 통화정책이 경제성장이나 기업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우려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모건스탠리 전략가 앤드루 시트는 최근 투자자들에게 발송한 메모에서 향후 12개월 동안 글로벌 증시는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익을 보일 것으로 분석했다.

모건스탠리는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유럽 지수, MSCI 신흥시장(EM) 지수, 일본 토픽스 등 세계 증시 주요 지수들이 내년까지 예상을 뒤집고 크게 상승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시트 전략가는 더 나아가 "우리는 수익 부진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세계 중앙은행들의 금리 인하 움직임에 증시가 환호하는 것은 동전의 한 면만을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리 인하가 경제 지표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을 경우 그 결과는 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트 전략가는 그간 증시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난 사실은 완화적인 통화정책과 경제성장세 약화가 충돌할 때 후자가 주가에 더 중요하게 작용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완화적 통화 정책의 긍정적인 측면이 경제성장세 약화의 부정적인 측면에 상쇄될 것이라는 게 우리의 우려"라고 말했다.

모건스탠리의 비관과는 달리 글로벌 주가는 최근 들어 계속 상승하고 있다.

그 이유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첫손에 꼽히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이 금리인하 기조로 선회해 자금조달 비용이 낮아지면 소비와 기업투자가 늘어 주가가 오를 수 있지만 금리인하가 경제성장과 결부되지 않아 주가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