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로 5만원권 세상 빛 본 지 10년

독자팀 = 자기앞수표를 제치고 고액권의 대명사가 된 5만원권이 23일로 발행 10주년을 맞는다.

한국은행은 2009년 6월23일 5만원권이 공식 유통된 이래 지난달 말 현재 시중에 유통 중인 5만원권은 98조3천억원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금액 기준으로 전체 은행권(지폐)의 84.6%를 차지했다.

장수 기준으로도 2017년부터 다른 지폐들을 제쳤다.

5만원권은 지난달 말 현재 19억7천만장(36.9%)이 유통되고 있어, 1천원권(16억장), 1만원권(14억8천만장)에 앞섰다.

한국은행이 지난해 경제 주체별 현금사용행태를 조사한 결과 국민들은 거래용 현금의 43.5%, 예비용 현금의 79.4%를 5만원권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만원권의 용도로는 일상적인 소비지출에 43.9%를, 경조사비에 24.6%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만원권은 10만원권 수표의 발행 부담과 사용 시 어려움을 줄이고 1만원권 여러 장을 갖고 다녀야 하는 불편을 없애자는 취지로 도입됐다.

10만원 자기앞수표는 2008년 9억3천만장이었던 교환 장수가 지난해 8천만장으로 대폭 줄어, 5만원권 지폐에 거의 대체된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