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4거래일 만에 자금이 빠져나갔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99억원이 순유출됐다.

193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393억원이 환매로 빠져나갔다.

코스피가 사흘째 오르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16억원이 이탈하면서 엿새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3천865억원이 순유출됐다.

MMF 설정액은 110조9천681억원, 순자산은 111조9천12억원으로 각각 줄었다.
국내 주식형 펀드서 14거래일 만에 자금 순유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