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7일 전자증권제도 시행 100일을 앞두고 여의도 서울사옥에서 '전자증권제도 시행 및 시스템 오픈 성공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예탁원 전자증권시스템 구축 태스크포스(TF)와 시스템 개발업체 임직원 등 총 70여명이 참석해 전자증권시스템 구축을 위한 향후 일정을 점검하고 남은 기간 제도 시행 준비와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자는 결의도 다졌다.

예탁원은 현재 전자증권제도 관련 전산 프로그램 개발을 마치고 증권회사, 은행, 발행회사, 명의개서대행회사, 자산운용회사 등 자본시장 참가자 300여곳이 참여하는 대내외 시스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전자증권제도는 주식과 사채 등을 전자등록해 증권의 발행, 유통, 권리행사를 전면적으로 실물 없이 이뤄지도록 하는 제도로 오는 9월 16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상장증권, 집합투자증권, 파생결합증권 등 전자등록이 의무화된 증권은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제도 시행일에 일괄 전자증권으로 전환된다.

전자등록 의무 대상이 아닌 비상장 주식의 경우는 전자등록으로 전환하려면 발행사가 이달 17일까지 예탁원에 전자등록 신청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종이 증권을 보유한 주주는 8월 21일까지 증권회사에 종이 증권을 예탁해야 하며 이렇게 하지 않으면 시행일 이후 종이 증권의 효력이 상실돼 권리 행사가 제한될 수 있다.
전자증권제도 시행 D-100일…예탁원, 막바지 준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