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일정은 모두 미정"
오늘 긴급 노조 대의원대회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부산공장 모습 / 사진=한경DB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부산공장 모습 / 사진=한경DB

노사가 11개월간 논의 끝에 마련한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 합의안이 노조 투표로 부결됐다. 노동조합 조합원들은 '보상금 100만원·성과급 976만원' 등이 포함된 합의안을 단번에 걷어찼다. 사측은 "더 이상 설명할 말이 없다"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21일 전체 조합원 2219명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 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투표자 2141명 중 1109명(51.8%)은 반대표를 던졌고, 찬성표는 1023명(47.8%)에 그쳤다. 공장에서는 찬성이 52.2%로 우세했던 반면 영업부문 쪽에서 반대가 65.6%로 많았다.

임단협 노사 잠정 합의안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100만원) 지급과 성과급 976만원+기본급의 50.0% 지급, 식대 보조금 3만5000원 인상 등을 보장했다. 게다가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직업 훈련생 60명 충원, 점심시간 연장, 질병 예방을 위한 10억원의 설비 투자 등이 들어갔다.

노사 간 핵심 쟁점인 작업 전환배치와 관련해서는 '절차를 개선하고 단체협약 문구에 반영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초 합의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영업부분의 거센 반대로 합의안이 부결된 것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향후 일정은 미정"이라며 "더 설명할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에 따라 이날 중 긴급 대의원대회를 열고 앞으로 향방을 논의할 계획이다.

임단협이 갈등을 빚으면서 르노삼성은 '일감 부족'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62차례(250시간) 넘게 파업했다. 부산공장이 가동을 중단(셧다운) 하는 등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프랑스 르노 본사는 이를 우려해 오는 9월 끝나는 로그(르노삼성이 수탁 생산하는 닛산 SUV) 후속 물량 배정을 연기했다. 로그는 부산공장 생산량 중 절반 가까이 되는 일거리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