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1분기 순익은 증가하고 매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GM의 1분기 순익은 21억2천만 달러(약 2조4천740억원), 주당 1.48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의 10억3천만 달러(주당 72센트)보다 두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순익 증가는 비용 절감과 고가 차량 판매 확대에 따른 것이다. GM은 지난해 11월 북미 공장 5곳을 폐쇄하고 1만4천 명의 인력을 감축하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보다 고가의 차량을 판매함으로써 이익 마진이 개선됐다. GM의 쉐보레 실버라도와 GMC 시에라 등 신형 차량의 평균 판매가격은 기존 모델보다 약 5천800달러가 더 비싼 것으로 전해졌다. GM이 보유하고 있는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와 최근 미 뉴욕증시에 상장한 차량공유업체 리프트의 주가가 오르면서 이들 주식의 평가가치도 GM의 이익 개선에 일조했다. 그러나 매출은 348억8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3.4% 줄었다.

GM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전년 같은 기간의 17%에서 16.1%로 하락했다. 특히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판매는 18%, 순익은 37%나 급감했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는 "1분기 영업실적은 기대에 부합한다"면서 "신형 트럭 출시와 지속적인 경영 혁신 등을 통해 미래에 대한 자신감은 여전히 강하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GM의 주가는 3%대의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