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국 44개국에서 59개국으로 늘어…"2분기 수출 체질 개선"

지난 1분기 정유업계가 수출한 석유제품이 역대 1분기 수출물량 가운데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한석유협회는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업계가 1분기 수출한 석유제품이 전년 동기 대비 4.7% 늘어난 1억1천964만 배럴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7년 1분기 1억1천772만 배럴을 기록한 뒤 지난해 1분기 다소 하락했다가 올해 최고기록을 세운 것이다.

이는 국내 정유사들이 제품을 수출하는 국가가 44개에서 59개로 늘어나며 수출국을 다변화했기 때문이라고 협회는 설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석유제품 수요의 비수기로 꼽히는 1분기에 대외 악조건 속에서도 석유제품 수출이 증가했다는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고 강조했다.

다만 수출액은 휘발유 등 국제 석유제품가격 하락으로 전년 동기보다 0.9% 감소한 약 85억달러였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정유사 주요 수출 제품인 국제휘발유와 국제경유 가격은 각각 12.8%, 2.4%씩 하락했고, 이에 따라 정유사 1분기 수출 단가는 전년 동기보다 5.3% 떨어진 배럴당 71달러를 기록했다.

1분기 석유제품 최대 수출국은 중국이었고, 수출국 가운데 6위와 11위에 그쳤던 대만과 미국은 각각 3위와 5위로 올라섰다.

제품 별로는 경유가 39.8%, 휘발유 19.7%, 항공유 17.8%, 나프타 9%가 수출됐다.

협회 관계자는 "올해 성장률 전망이 하향조정되고 주요 산업 위주로 수출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유업계의 수출국 다변화와 수출물량 증대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2분기는 국제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개선으로 수출 체질도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유업계, 1분기 석유제품 수출량 역대 최고…수출액은 감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