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능력 갖춘 인수자 기대…인수자 논할 단계 아냐"
금융위원장, 박찬구 역할론에 "박삼구 회장 진정성 의심안해"

박삼구 전 회장이 동생인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다시 사들이는 것 아니냐는 세간의 관측을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일축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17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진행된 '2019 지식재산금융 포럼' 직후 기자들을 만나 "박삼구 회장이 아시아나를 살리기 위해 평생 일군 기업을 매각하기로 결단했는데 그런 결단이 존중돼야 하고 그 진정성에 대해 추호의 의문도 없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박삼구 전 회장이 박찬구 회장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다시 인수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런 의문을 갖는 것은 박삼구 회장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찬구 회장이 이끄는 금호석화는 아시아나항공의 2대 주주다.

금호산업(33.47%)이 1대 주주이고 금호석화가 11.98%로 뒤를 잇는다.

금호석화가 제3자와 손을 잡고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이는 결국 일종의 '꼼수' 매각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역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박삼구 회장의 진정성이 있다고 보고, 진정성이 있다고 믿을 수 있는 여러 제도적 장치를 갖고 있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그분의 인격을 폄하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아시아나는 매출이 안정적으로 확보된 기업이기 때문에 경영능력을 갖춘 인수자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다만 지금은 어디는 되고 어디는 안 된다고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