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임직원, 바보의나눔에 성금 전달

두산은 지난해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약 2억원을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전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전달된 성금은 취약계층의 대학 신입생을 지원하는 ‘청춘 Start!’, 미혼모 대상 취업·창업 교육과 자녀 양육비 등을 지원하는 ‘엄마의 미래’ 사업비로 쓰인다. 김윤건 두산 전무(왼쪽)가 서울 명동성당에서 손희송 바보의나눔 이사장에게 임직원이 모은 기부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두산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