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0대 그룹 간 일자리 창출 상황이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지난해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삼성전자(50,500 -0.39%)의 직원 수는 7년 만에 10만명을 재돌파했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10대 그룹 계열 97개 상장사의 직원 수는 작년 말 기준 65만6477명으로 전년 말(65만2260명)보다 4217명(0.6%%) 늘었다.

그러나 그룹별로 상황은 달라 5개 그룹은 감소했다. 이 가운데 LG(69,700 0.00%)그룹의 직원은 작년 말 11만5633명으로 1년 전보다 2169명(-1.0%)이나 줄었다. GS(50,600 -0.78%)그룹은 1988명(-9.7%) 줄었고 현대중공업(123,000 -2.38%)그룹은 1851명(-7.7%), 신세계(243,500 -1.22%)그룹은 1633명(-4.3%), 한화(24,750 -1.20%)그룹은 336명(-1.8%)의 직원 수 감소를 각각 기록했다.

이들 그룹의 직원 감소는 주력 계열사의 실적 부진 영향이 컸다. 실제로 GS그룹의 경우 주력 계열사인 GS리테일(40,300 +0.25%) 직원이 1727명(-14.5%) 줄었고 현대중공업그룹도 주력 계열사인 현대중공업 직원이 1719명(-10.4%) 감소했다. 신세계그룹도 이마트(119,000 -2.86%)신세계 직원이 각각 1638명(-5.9%), 427명(-13.5%) 줄었다.

LG그룹은 LG이노텍(121,500 -0.41%)LG디스플레이(14,150 -1.05%) 직원이 각각 390명(-25.6%), 2897명(-8.7) 감소했다. 그나마 LG유플러스(13,850 0.00%)LG화학(304,000 +0.33%) 직원이 각각 1901명(21.8%), 1592명(9.5%) 늘면서 그룹 전체 직원의 감소 폭을 줄였다.

반면 5개 그룹의 직원은 늘었다. 반도체 호황의 덕을 본 삼성그룹의 직원이 6106명(3.3%) 늘고 SK(243,000 +1.25%)그룹도 2872명(6.9%) 증가했다.
현대차(123,000 0.00%)그룹은 2742명(1.9%), 두산(106,000 0.00%)그룹은 256명(1.7%), 롯데그룹은 218명(0.4%) 등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개별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의 직원이 전년 말보다 3227명 늘어난 10만3천11명으로, 2011년 말(10만1천970명) 이후 7년 만에 10만명 선을 재돌파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반도체 호황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반도체 등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 부문의 직원이 2989명 늘었다. 이에 비해 IT·모바일(IM) 부문은 345명 증가하는 데 그쳤고 소비자가전(CE) 부문은 441명 줄었다.

한편 삼성전자 직원 규모는 17년째 1위다. 삼성전자는 2002년 말에는 직원이 4만8421명으로 현대차(4만9855명)에 뒤졌으나 2003년 말 5만5379명으로 늘면서 현대차(5만1천471명)를 앞질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