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투자감소, 5년여만에 최대폭…선행·동행지수 9개월째 동반하락
통계청 2월 산업활동동향 발표…"제조업 전반적으로 감소"


지난달 산업생산이 전월보다 1.9% 줄면서 5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을 기록했다.

여기에 소비와 투자도 동반 감소했으며, 경기 동향 지표 악화도 계속됐다.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경기지표 동반하락 역대 최장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2월 전(全) 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계열)는 전달보다 1.9% 감소했다.

2013년 3월(-2.1%) 이후 5년 11개월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전월과 비교한 전산업 생산은 작년 11월 1.0%, 12월 0.3% 각각 감소했다가 올해 1월 0.9% 반등한 뒤 2월 다시 감소로 전환했다.

산업생산은 광공업, 서비스업에서 모두 감소했다.

광공업 생산은 제조업, 전기·가스업 및 광업 등에서 모두 줄어 전월보다 2.6% 줄었다.

제조업 생산은 통신·방송장비, 의약품 등에서 증가했으나 자동차, 기타운송장비 등이 줄어 전월보다 2.6% 감소했다.

제조업 출하는 반도체와 통신·방송장비 등에서 증가했으나 자동차, 석유정제 등이 감소해 전월보다 2.1% 줄었다.

제조업 재고는 반도체, 기계장비 등이 늘어 전월보다 0.5% 증가했다.

설 연휴로 2월 조업일수가 1월보다 5일 줄었던 점, 대외 여건이 악화하면서 수출이 부진한 점 등이 산업활동 주요 지표 악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경기지표 동반하락 역대 최장

서비스업은 도소매, 전문·과학·기술 등이 줄어 전월보다 1.1% 감소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달보다 0.5% 감소했다.

작년 12월 0.2% 감소했다가 올해 1월 0.1% 증가했지만, 2월에 다시 줄었다.

2월 낙폭은 작년 9월(-1.7%) 이후 가장 컸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10.4% 감소했다.

2013년 11월(-11.0%) 이후 5년 3개월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설비투자 역시 작년 11월 -4.7%, 12월 -2.8%로 감소세를 이어가다가 올해 1월 1.9%로 반짝 반등한 뒤, 2월에 큰 폭의 감소가 나타났다.

이는 디스플레이 장비와 반도체 투자 이후로 새로운 대규모 설비투자가 이뤄지지 않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생산과 소비, 투자가 동시에 감소하는 '트리플 감소'가 나타난 것은 작년 12월 이후 2개월 만이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4.6% 감소했다.

작년 2월(-5.0%) 이후 12개월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생산과 소비, 설비투자, 건설기성 등 4가지 요소가 모두 줄어든 것은 작년 5월 이후 처음이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그동안 성장을 이끈 반도체가 생산이 감소했고, 자동차도 좋지 않은 등 제조업 전반적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며 "설 명절 효과와 1월 기저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4포인트 하락해 11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2017년 12월(-0.5포인트)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3포인트 떨어지며 9개월째 하향곡선을 그렸다.

이 두 지표가 9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관련 통계가 제공된 1970년 1월 이후 처음이다.

동반 하락 기간은 역대 최장이지만, 진폭이 크지 않다는 점을 통계청은 강조했다.

김 과장은 "경기순환을 볼 때는 진폭도 중요한 요소"라며 "외환위기 당시에는 동반 하락 기간이 6개월이었지만 동행지수 순환변동치 진폭(최고점-최저점)이 5.5포인트였고, 2000년대 초반 경기 침체 때도 진폭은 2.4포인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9개월 연속 동반 하락이 이어지고 있지만, 진폭은 1.6포인트로 그렇게 악화한 상황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수출과 투자 회복을 위해 주요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019년 경제정책 방향과 수출 활력 제고 대책, 제2 벤처붐 확산전략 등 주요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