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금융업무는 모바일로…인터넷뱅킹 비중 절반 넘어
모바일뱅킹 일평균 5조원 돌파…인터넷전문은행 등 대출 42%↑

지난해 모바일뱅킹 하루 평균 이용 금액이 처음으로 5조원을 넘겼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8년 중 국내 인터넷뱅킹 서비스 이용현황'을 보면 모바일뱅킹 하루 평균 이용 금액은 5조3천435억원으로 전년(4조518억원)보다 31.9% 늘었다.

일평균 이용 건수도 7천462만건으로 1년 전(5천866만건)보다 27.2% 증가했다.

인터넷뱅킹을 활용한 대출신청 금액은 일평균 1천46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1천30억원)보다 41.8% 증가했다.

일평균 대출신청 건수도 1만2천400건으로 전년(1만200건)보다 21.4% 늘었다.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이 증가한 결과로 풀이된다.

인터넷뱅킹 하루 평균 총 이용 건수(조회 서비스, 자금이체, 대출신청)는 1억1천897만건으로 25.3% 증가했다.

계좌 잔액 조회 등 조회서비스(1억858만건)는 25.4% 늘었다.

인터넷뱅킹의 하루 평균 이용금액은 52조1천557억원으로 19.9% 증가했다.

이 중 자금 이체(52조98억원)는 19.9% 늘었다.

인터넷뱅킹에서 모바일뱅킹 비중은 이용 건수 기준으로 62.7%, 이용금액으로는 10.2%다.

1년 전보다 각각 1.0%포인트, 1.1%포인트 상승했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포함해 18개 국내 은행, 우정사업본부 등 국내 금융기관에 등록한 인터넷뱅킹 고객은 총 1억4천656만명(중복 합산)으로 1년 전보다 8.5% 늘었다.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은 1억607만명으로 1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뱅킹 일평균 5조원 돌파…인터넷전문은행 등 대출 42%↑

계좌이체나 입출금 같은 간단한 금융업무를 할 때 모바일 등 인터넷뱅킹을 이용하는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입출금과 자금이체 거래 건수에서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포함)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월 53.2%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45.5%)에서 7.7%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현금인출기(CD)나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비중은 지난해 12월 30.2%로 1년 전(34.7%)에 비해 4.5%포인트 하락했다.

은행 창구와 텔레뱅킹 이용 비중은 8.8%와 7.9%로 1년 전(10.0%, 9.9%)보다 각각 1.2%포인트 2.2%포인트 낮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고령층 이용 등으로 은행창구 비중은 작년 6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