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시의회, 조합이 함께 진행한 운송가맹사업 최초 사례

KST모빌리티가 대전광역시택시운송사업조합과 손잡고 대전 지역에 '마카롱택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KST모빌리티, 대전택시조합에 '마카롱택시' 이식


이번 협약을 통해 KST모빌리티는 대전택시조합과 마카롱택시 택시운송가맹사업을 추진해 현재 서울중심으로 이뤄지는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대전택시조합은 마카롱택시의 대전 지역 가맹사업을 총괄하게 된다. KST모빌리티는 이를 통해 대전시에서 700대 이상의 가맹택시를 모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마카롱 택시는 일반 중형택시 요금과 동일하고, 추가비용 없이 승차거부 없는 앱 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와이파이·충전기·전용 방향제·쿠션·물티슈 등 고객편의 서비스는 무료다. 전문 드라이버 마카롱쇼퍼를 중심으로 향후 마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대전택시조합을 비롯해 각 지역의 택시 사업자들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응하기 위한 혁신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것을 체험하고 있다"는 말로 협약 이유를 밝혔고 김성태 대전택시조합 이사장은 "대전 시민들의 편의성 확대와 서비스 품질 향상 및 조합원의 수입금 증대와 택시 근로자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엔트리 SUV, 차명은 '베뉴'
▶ [하이빔]폭스바겐그룹의 플랫폼 공유 실험
▶ [연재]장주연 작가의 Driving in Movie-3 '본 슈프리머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