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대우·이사·상무 통합…중국 사업 조직개편
현대차, 임원 직급 6→4단계 축소…'수시인사'로 전환

현대차그룹이 사장 이하 6단계 직급을 4단계로 축소하고 정기 임원인사를 수시인사로 전환한다.

현대차그룹은 내달 1일부터 임원 인사제도를 이같이 개편한다고 27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이사대우, 이사, 상무까지의 임원 직급을 상무로 통합하고, 연말에 실시되는 정기 임원인사를 경영환경과 사업전력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로 전환한다.

현대차그룹은 "일 중심의 수평적 조직문화를 촉진하고 우수한 인재에 성장할 기회를 부여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문화를 정착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임직원 대상 의견수렴을 거쳐 올 하반기 일반·연구직 직원들에 대한 인사제도 역시 개편할 예정이다.

이날 진행된 현대차그룹 수시 임원인사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부사장이 사장으로, 현대모비스 이화원 전무, 현대·기아차 김윤구 전무, 기아차 윤승규 전무 등이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밖에 현대·기아차는 중국사업 서울 본사 조직을 중국 현지로 전진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중국 사업을 조기 정상화하고 미래 경쟁력 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