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지엠(GM) 본사가 있는 인천에 아시아태평양 지역 제품 생산·판매·기술개발 등을 총괄하는 본부를 설립한다.

한국GM은 28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홍보관에서 'GM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개소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태지역본부는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있는 GM 사업장의 제품 생산, 판매, 품질관리, 마케팅, 구매, 인사, 재무 등 기능을 전체적으로 조율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북미·남미·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GM 사업장이 아태지역본부 담당 범위에 포함된다고 한국GM은 설명했다.

GM 아태지역본부 설립은 지난해 5월 한국정부와 GM 간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에 따른 후속 조치다. 당시 GM은 한국GM 위상과 중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아태지역본부를 한국에 신설하고 한국GM은 아태지역 생산·판매·기술개발의 핵심거점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이번 아태지역본부 개소식에는 배리 앵글 GM 수석부사장 겸 GM아메리카부문 사장, 줄리안 블리셋 GM 부사장 겸 GM인터내셔널부문 사장, 앤디 던스탄 GM 전무 겸 아태지역본부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로베르토 렘펠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한다. 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박남춘 인천시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정부는 GM의 아태지역본부 설립이 한국에 오랫동안 남겠다는 GM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아태지역본부가 아태지역 생산기획을 총괄하면서 본사의 제품기획과 신차 물량 배정 과정에도 참여하기 때문에 한국GM의 장기적인 경영안정과 발전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아태지역본부는 제품기획, 판매, 홍보 등 GM의 핵심 기능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아태지역본부 설립은 한국GM이 한국에서 사업을 지속해서 영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GM의 아태지역 사업 규모가 크지 않아 지역본부 설립에 따른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원래 싱가포르에 있었던 GM 아태지역본부는 GM의 호주공장 폐쇄 이후 주요 기능이 미국 디트로이트와 중남미본부로 이전되면서 유명무실한 상태였다.

한국GM 관계자는 "아태지역본부 한국 설립은 지난해 한국GM 경영정상화 계획을 이행하는 것으로 한국에 GM이 더 잔류하겠다는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며 "GM 해외사업본부의 헤드쿼터로서 아태지역 각 나라 사업장을 총괄하며 글로벌 본사와 해외사업본부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