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혁신성장산업에 올해 9.5조 지원…"1조 증액"

수출입은행이 혁신성장산업에 올해 9조5천억원을 금융 지원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은성수 수은 행장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고자 혁신성장산업에 대한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수은의 혁신성장산업 지원 규모는 지난해 8조5천억원 대비 1조원 늘어난 수치다.

에너지신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융합산업, 첨단소재산업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 대한 선제적 금융 지원을 통해 기업의 혁신성장 동력 창출을 돕겠다는 취지다.

보건·의료와 물류, 문화콘텐츠, 관광, ICT 등 서비스산업 분야에도 맞춤형 금융 지원 방안을 제공하기로 했다.

수은은 자동차와 철강, 섬유 등 전통적 수출산업에 대해선 혁신을 통한 산업구조 고도화를 지원한다.

혁신성장산업의 특성을 반영해 대규모 인수합병(M&A) 자금, 중장기 연구개발(R&D) 자금, 시설투자자금, 대출과 연계한 직·간접 투자 등 지원 방식도 다변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