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직업전문학교 현장방문…"직업훈련 기회를 확대해 주는 게 중요"
홍남기 "미세먼지 관련 추경검토 중…경제 전반도 함께 검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가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할지 검토 중이며 경제 상황 전반에 대한 대응책을 함께 마련할지도 살펴볼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 부천시 소재 직업훈련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세먼지 관련 추경이 검토되고 있다"며 "그 이외 분야와 관련해서는 경기 상황 전반을 짚어봐야 할 것 같다. 경제 상황 전반에 대한 것과 함께 검토가 진행될 것 같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추경에 대해서는 "정부가 미세먼지에 대한 정책적 대응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추경 규모에 대해서는 협의가 이뤄진 게 없다. 지금 말할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미세먼지 관련 추경검토 중…경제 전반도 함께 검토"

홍 부총리는 현재 경기상황을 두고 "긍정적인 지표와 어려운 지표가 혼재돼서 나타나고 있다"며 "소비자심리, 기업심리 등 경기심리지표는 개선했으나 투자, 수출, 고용 등 여러 지표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정부로서는 여러 긍정적인 지표가 구조적으로 안착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조심스럽게 보면서 긍정적인 모멘텀을 살려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추경에 관한 홍 부총리의 발언에 관해 "추경을 편성할지 말지 결정했다는 것은 아니고 편성 여부를 포함해서 검토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소통 라운드테이블 모두발언에서 "한국 경제의 고용이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2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은 13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으나 내용상으로 보면 경제의 중추인 30∼40대에서 취업이 어렵고 고용문제가 심각히 나타났다"고 말했다.

30∼40대 고용을 두고 "직종에 맞는 기술을 갖고 있으면 취업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직업훈련 기회를 확대해 주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직업훈련 지원 사업인 내일배움카드 등의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통 라운드테이블에는 부천직업전문학교에 재학 중이거나 수료한 30∼40대 학생들과 김영규 학교장이 참석했다.

수료생인 윤미경(49) 씨는 이 자리에서 "현장은 초보 말고 경력자만 원한다"며 "요즘은 수입차가 많은데 직업학교 여건상 접할 수 있는 차량이 적다 보니 막상 취업이 돼도 힘들다"고 말했다.

윤씨는 이어 "일자리 센터에서 내일배움카드 발급 상담을 받았었는데 상담사가 '여성이 정비 분야에서 일할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발급이 늦어졌다"고 토로했다.

김영규 부천직업전문학교장은 "내일배움카드 제도의 교육 과정인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 훈련을 받는 학생들은 지난해까지 교통비·식비로 30만원을 받았는데 올해부턴 11만원으로 깎였다"고 말했다.

이어 "신차가 쏟아져나오는데 여건상 1년에 교육용 차 한 대도 구매하기 어렵다"며 "현대차 등 대기업에서 교육용으로 기증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미세먼지 관련 추경검토 중…경제 전반도 함께 검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