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연속 감소세 유지, 1976년 이후 처음 3,000명대

2018년도 교통사고 사망자는 3,781명으로 1976년(3,860명) 이후 처음 3,000명대로 집계됐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전년(4,185명)에 대비 9.7% 감소해 6년 연속 하락세를 유지했다. 특히, 전년보다 음주운전(93명, -21.2%), 어린이(20명, -37.0%), 보행자(188명, -11.2%) 등 사망사고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늘었다. 21만7,148건으로 2017년(21만6,335건) 대비 0.4%(813건) 증가했으며 부상자는 32만3,036명으로 2017년(32만2,829명) 보다 0.1%(207명) 증가했다.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의 사고 시 상태는 보행중이 39.3%(1,487명)로 가장 많았다. 2017년(1,675명) 보다 11.2% 감소했지만 OECD 국가 평균(19.7%, 2016)과 비교해 2배 이상 높다. 이어 자동차 승차중 35.5%(1,341명), 이륜차 승차중 19.5%(739명), 자전거 승차중 5.5%(207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18∼20시(229명), 20∼22시(199명), 22∼24시(156명) 순으로 사고가 많았다. 무단횡단 사망자는 518명으로 2017년(562명) 보다 7.8% 감소했지만 보행 사망자의 34.8%를 차지했다.

고령화로 주목받는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1,682명으로 2017년(1,767명) 보다 4.8%(85명) 감소했다. 보행 중일 때가 50.1%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중 22.5%, 이륜차 승차중 19.6%, 자전거 승차중 7.5% 순으로 발생했다. 특히, 전체 보행 사망자 중 65세 이상은 5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65세 이상 운전자로 인한 사망자는 843명으로 2017년(848명)과 비교해 0.6% 감소했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34명으로 2017년(54명)과 비교해 37.0% 줄었다. 어린이 사고는 보행 중일 때가 64.7%로 2/3 수준을 차지했으며 자동차 승차중 20.6%, 자전거 승차중 11.8%, 이륜차 승차중 2.9% 순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346명으로 2017년(439명) 보다 21.2% 감소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차로 인한 사망자는 748명으로 2017년(821명) 대비 8.9% 감소했다. 사업용 차종별로는 2017년 대비 시내·시외·고속버스 등 노선버스가 33.3% 줄었으며 전세버스 18.8%, 화물차 14.1%, 렌터카 9.5% 순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택시는 187명으로 2017년과 같았다.

도로 종류별로는 지자체 관리도로에서 발생한 사망자가 2,730명으로 2017년(3,064명)과 비교하여 10.9% 감소했다. 고속국도·일반국도 등 국가관리도로에서는 887명으로 2017년(970명)과 비교해 8.6% 감소했다. 그러나 고속도로 사망자는 252명으로 2017년(248명) 보다 1.6% 소폭 증가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41명), 중부내륙선(36명), 서해안선(33명), 중부선(24명) 순이다. 지방별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과 비교해 광주(35.9%), 부산(19.7%), 대구(18.4%), 전북(16.7%) 순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울산(17.5%), 인천(10.3%), 대전(4.9%) 등은 증가했다.

2018년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9.7%↓


국토부는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배경으로 교통안전 체계를 '자동차·운전자' 중심에서 '사람·보행자' 중심으로 전환한 결과로 꼽았다. 도심 제한속도 하향, 교통안전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 정책 등이 사고 감소 효과를 발휘했다는 것. 또한,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대형차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사고를 예방하는 제도개선과 음주운전 강력처벌법, 이른바 '윤창호법'을 통해 사고가 더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전 좌석 안전띠, 음주운전 처벌 기준 상향, 그리고 6월25일부터 시행하는 음주운전 단속기준(0.03%) 강화 등의 안착을 위해 캠페인을 시행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국닛산, 2세대 리프…4,190만원부터
▶ 독일 완성차업계, EV 개발에 77조원 쓴다
▶ [하이빔]EV 전기를 EV에 팔 수 있다면
▶ 르노삼성 임단협, 타결 못하면 지역 '휘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