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전 세계에서 10억 달러(한화 1조1200억원) 이상 자산을 소유한 억만장자(Billionaire) 중 한국은 36명이 이름을 올리며 세계 14위를 차지했다. 특히 방준혁 넷마블(89,900 +0.78%) 의장, 유정현 NXC 감사 등 6명이 국내에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3일 '중국판 포브스'인 후룬이 발표한 '2019년 세계 갑부 순위'에 따르면 올해 1월 31일 기준 10억 달러 이상의 자산을 가진 전 세계 갑부 2470명 가운데 한국인은 36명으로 지난해보다 3명 늘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5위에서 올해 14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한국인 중에선 자산 160억 달러(약 17조9800억원)를 보유한 이건희 삼성전자(54,400 +2.06%) 회장이 세계 66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6억 달러 자산으로 184위를 기록했다. 정진 셀트리온(173,000 +1.17%) 회장은 85억 달러로 189위를 차지하며 그 뒤를 이었다.

올해 한국은 6명이 세계 부호 명단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방준혁 의장과 김정주 NXC 대표의 부인인 유정현 감사가 각각 자산 22억 달러를 기록하며 나란히 1164위에 새로 올랐다. 이 밖에도 구광모 LG(75,100 -0.40%)그룹 회장,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이 새로 명단에 등재됐다.

한편 조양래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14,200 +0.71%) 회장과 조창걸 한샘(63,000 +3.79%) 명예회장, 故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은 작년에는 갑부 명단에 올랐으나 올해는 제외됐다.

올해 전 세계 갑부 수는 2470명으로 작년보다 224명 줄었는데 국가별로는 중국 갑부 수가 가장 많이 감소했다.

후룬이 홍콩과 대만을 중국에 포함해 집계한 결과 올해 중국은 갑부 수가 658명으로 지난해보다 161명 감소했으나 여전히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은 작년보다 갑부가 13명 늘어난 584명이었지만 작년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독일과 영국이 각각 117명과 109명으로 3위와 4위를 차지했고 작년 3위였던 인도는 올해 5위로 밀려났다.작년 11위였던 일본은 올해 13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