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지난해 잇단 파문에도 수입차의 시장점유율이 16.7%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함에 따라 시장 규모도 처음으로 17조원을 넘길 것으로 추정됐다.

2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협회에 등록한 24개 브랜드의 판매 대수는 모두 26만705대이며 모델별 판매 가격에 판매 대수를 곱해 산출한 판매액은 17조4천744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업체들은 할인 등을 반영한 실제 가격은 협회에 제공하지 않아 공식 매출액은 이보다 낮을 수 있다.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해 7만798대를 팔아 판매액은 5조6천935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벤츠의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2.8% 증가했고, 판매액은 3.0% 늘어 전년보다 고가 모델의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BMW는 2위는 지켰지만, 연쇄 차량 화재로 대규모 리콜 사태를 겪으며 판매량이 전년 대비 15.3% 급감함에 따라 판매액도 3조8천213억원으로 14.9% 줄었다.

고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브랜드인 랜드로버가 1조765억원으로 사상 첫 1조원대에 올라서며 3위를 지켰다. 랜드로버는 2017년에도 '디젤 게이트'로 아우디의 판매가 중지됨에 따라 9천788억원으로 3위에 오른 바 있다. 랜드로버는 판매 대수 기준으로는 지난해 1만1천772대로 7위를 기록했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아 판매액 순위가 앞섰다.

이어 렉서스(8천317억원), 아우디(6천940억원), 포드(6천628억원), 도요타(6천397억원), 폭스바겐(6천346억원), 볼보(5천498억원), 포르쉐(5천389억원) 등의 순으로 10위권을 형성했다. 고가 브랜드인 렉서스도 판매 대수로는 5위였지만 판매액은 4위로 올라섰고, 판매 대수 3위인 도요타는 판매액 순위 7위에 머물렀다. 특히 포르쉐는 판매 대수는 15위였지만, 판매액은 10위를 기록했다. 포르쉐는 지난해 판매 대수와 판매액이 각각 53.6%, 65.2% 급증해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모델별로는 지난해 판매 1위인 벤츠 E300 4매틱(7천960만원)이 9천141대가 팔려 판매액도 7천27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판매 2위인 E300(6천350만원)은 8천726대 판매로 5천541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벤츠는 E300 시리즈로만 1조2천817억원의 판매액을 거뒀다. 이어 BMW 520d(5천494억원), 렉서스 ES300h(5천26억원) 등의 순으로 5천억원대 판매액을 기록했다. 대당 평균 판매액을 보면 롤스로이스가 4억5천91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람보르기니(3억3천558만원), 벤틀리(2억6천526만원), 마세라티(1억3천422만원), 포르쉐(1억2천578만원) 등이 1억원을 넘겼다.

이밖에 전체 수입차의 대당 평균 판매액은 6천702만원으로 현대자동차의 내수 대당 평균 매출액 2천657만원(2017년 기준)의 2.5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대차의 내수 판매(상용차 제외)는 50만9천419대로 수입차 전체의 2배 수준이지만, 매출액은 13조5천354억원으로 수입차 전체보다 적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수입차 매출액이 증가한 것은 아우디와 폭스바겐의 판매 재개와 고가 모델의 판매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라며 "수입차의 매출액 기준 시장 점유율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