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은 17일 국내 기업 최초로 블룸버그가 발표한 '2019 성평등 지수(Gender-Equality Index, 이하 GEI)'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성평등 지수(GEI) 우수기업은 미국 블룸버그가 미국 증권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시총 10억 달러 이상의 기업을 대상으로 △여성인력 관련 내부 통계 △여성인력 운용 정책 △지역사회 공공지원 활동 △성평등 관련 상품/서비스 등 4개 부문의 약 70개 지표를 평가해 선정, 발표한다.

2019년 성평등 지수(GEI) 우수기업에는 전세계 36개국 230개사가 선정됐다. 신한금융은 미국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 프랑스 BNP 파리바, 일본 미즈호 그룹 등 글로벌 금융사와 함께 선정됐다.

신한금융은 2010년 국내 금융회사로는 처음으로 여성 이사회 의장을 선임했다. 여성인재의 체계적인 육성과 경력개발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3월에는 그룹 여성리더 멘토링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Shinhan SHeroes)'를 신설해 여성인재 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만들어 운영해오고 있다. 연말 경영진 인사에서 신한 쉬어로즈 1기인 왕미화 부문장과 조경선 부행장이 여성 임원으로 발탁됐다.

이 밖에도 유연근무제 활성화, 스마트워킹센터 도입 및 그룹 공동 어린이집 증설,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을 통한 공동육아나눔터를 구축하는 '신한 꿈도담터' 사업 등 여성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는 제도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금번 성평등 지수 우수기업 선정을 통해 다양한 환경, 사회, 지배구조(ESG) 투자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성인재 육성과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