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차세대 제품 대거 선보여
한 번 충전으로 600㎞ 달린다…삼성SDI, 첨단 배터리 공개

삼성SDI는 14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혁신 소재·디자인을 적용한 차세대 배터리(사진)를 대거 전시했다.

이번 전시 주제는 ‘오토 2.0 시대를 위한 충전 완료’다. 오토2.0은 자율주행, 초연결, 전동화, 차량 공유 등으로 대변되는 시대로 2017년 골드만삭스가 처음 제시한 용어다. 이번 전시에서 삼성SDI는 한 번 충전으로 600㎞ 주행이 가능한 배터리와 순수 전기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세대별 배터리, 저전압 시스템 팩 등 다양한 첨단제품을 공개했다.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 자동차업계가 고민하는 것은 크게 두 가지다. 에너지 밀도를 증가시켜 주행거리를 늘리고, 전기차가 대중화될 수 있도록 가격을 낮추는 것이다. 삼성SDI가 이번에 소개한 배터리는 에너지 용량을 크게 늘린 것이다. 차량당 배터리 셀 숫자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업체들의 원가 절감에도 도움이 된다.

삼성SDI는 배터리의 안전성을 높이는 차세대 기술도 선보였다. 전해질이 액체가 아니라 고체여서 폭발 위험이 없는 전고체 배터리 기술 로드맵도 공개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700㎞에 달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의 핵심으로 꼽힌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배터리가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에 서게 됐다”며 “차별화된 기술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오토 2.0 시대를 앞당기고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