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대표들과 CES 참관
IT동향 점검해 새 사업 모색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10일(현지시간) 그룹 주요 계열사 대표들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를 찾아 최신 기술 트렌드를 확인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왼쪽 네 번째부터 박순철 삼양사 대표,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 김 회장, 김영환 삼양사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 김도 삼양사 AM(어드밴스트머티리얼) BU장(상무).  /삼양그룹 제공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10일(현지시간) 그룹 주요 계열사 대표들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를 찾아 최신 기술 트렌드를 확인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왼쪽 네 번째부터 박순철 삼양사 대표,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 김 회장, 김영환 삼양사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 김도 삼양사 AM(어드밴스트머티리얼) BU장(상무). /삼양그룹 제공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10일(현지시간) 주요 계열사 대표들과 함께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를 참관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동향을 살피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서다. 삼양그룹 경영진의 CES 단체 참관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회장은 이날 박순철 삼양사 대표(부사장),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사장), 김영환 삼양사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 등 주요 경영진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현장을 둘러보며 최신 정보기술(IT) 동향을 파악했다. 김 회장의 장남인 김건호 삼양홀딩스 글로벌성장PU장(상무)도 동행했다.

김 회장은 차량,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점검하고 삼양그룹 주력 사업과의 연계 방안을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업의 본질을 재정의하는 것을 목표로 디지털 혁신에 주력해야 한다”며 “경영진과 임원이 디지털 마인드로 무장해 기술 이해도를 높여달라”고 당부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