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에 카니발·쏘렌토 각 60대씩 지원
-경기 관람·현지 문화체험·SNS 이벤트 등 마련

기아자동차가 공식 스폰서로 나선 2019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의 제품 지원을 시작으로 관련 마케팅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의전용으로 제공한 제품은 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다. 기아차는 2002년부터 18년 연속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호주오픈을 통해 약 5억2,000만 달러 상당의 홍보 효과를 거뒀다.

특히 올해엔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소비자에게 현장의 열기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기아차는 영상 크리에이터, 블로거 등 13개국 14명의 인플루언서를 초청해 대회 현장을 전달하는 '기아 서프라이즈 위크(Kia Surprise Week)'를 처음 시행한다. 라파엘 나달 선수가 스팅어를 타고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온라인 영상 콘텐츠 '오픈 드라이브(Open Drive)'도 선보인다.

또한, 기아차는 경기 진행을 돕는 볼키즈 한국 대표 20명과 인도 대표 10명을 선발해 지난 2일 호주로 파견했으며 각국에서 선발한 소비자 68명에게 경기 관람과 호주 현지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오스트레일리아(Kia Lucky Drive to Australia)'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기아차, 호주오픈 연계한 글로벌 마케팅 운영


한편, 호주오픈은 1905년 창설돼 매년 1월 개막한다. 윔블던, 프랑스오픈, US오픈과 함께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로 꼽힌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롤스로이스, 지난해 글로벌 최다 판매 달성
▶ [하이빔]2019 CES, 이동수단(Mobility)의 조용한 진화
▶ 미니(MINI)의 첫 EV, '핫 해치'로 나오나?
▶ 쌍용차, 2년 연속 다카르 랠리 도전…순항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