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현대차와 기아차가 2018년 한 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악전고투 끝에 '현상유지' 수준의 실적을 신고했다.

3일(현지시간) 양사 미국판매법인(HMA·K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작년 미국 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67만7천946대를 팔았다. 2017년 실적(68만5천555대)보다 1.1% 감소했다. 그나마 12월에 6만5천721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3% 증가함으로써 실적 부진을 어느 정도 만회했다. 특히 12월 한 달간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2%나 늘었다. 판매 비중에서 SUV가 53%로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을 점했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주류가 SUV 모델들로 자리 잡은 양상이다. 콤팩트 SUV 대표 모델 투싼 판매는 12월에도 32% 증가해 22개월 연속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2018 신모델 SUV 코나도 전월보다 39% 늘어 8천 대 넘게 팔렸다. 차종별로 보면 투싼, 코나, 아이오닉이 판매를 주도했지만 스테디셀러 세단인 쏘나타, 엘란트라는 전년 실적을 겨우 방어하는 수준이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과 G80, G90도 일 년 내내 약세를 면치 못했다.

기아차는 2018년 58만9천763대를 팔아 전년(58만9천668대)보다 판매량이 0.1% 증가했다. 물량으로는 100대 정도 더 판매한 수치다. 기아차도 부진을 이어오다가 12월에 전년 대비 10.2% 증가한 4만7천428대를 판 덕분에 연간 플러스 성장을 가까스로 유지했다. 기아차 판매도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SUV 주력인 쏘렌토, 스포티지가 주도했다. 스포티지와 쏘렌토 판매는 전년 대비 각각 13.7%, 8.2% 증가했으며, 친환경 차 니로 판매도 전년 대비 3.7% 늘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이클 콜 수석부사장은 "LA 오토쇼에서 선보인 신모델 쏘울과 오는 14일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상세 제원을 공개하는 텔루라이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두 신모델이 2019년 성장 기대주"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