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C 9년 연속 종합우승...'살아있는 전설'
-현대차, 롭과 함께 2019 WRC 종합우승 정조준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이 세바스티앙 롭(Sebastien Loeb) 선수를 영입하고 2019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종합우승을 목표로 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 월드랠리팀, 세바스티앙 롭 영입


현대차 랠리팀은 올해 2018 WRC에서 제조사 부문과 드라이버부문 종합 준우승을 차지했다. 내년 시즌엔 WRC '살아있는 전설' 세바스티앙 롭 영입을 통해 전력을 보강하고 2019년 시즌 우승을 노린다. 세바스티앙 롭은 2004~2012년 9년 연속으로 WRC 종합 우승을 차지한 선수다. 79번의 랠리 우승과 117번의 포디움 입상, 915번의 스테이지 우승이라는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올해 열린 WRC 스페인 랠리에서 깜짝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으며, WRC 뿐만 아니라 다카르 랠리(Dakar Rally), WTCC(World Touring Car Championship), 월드 랠리크로스 챔피언십(FIA World Rallycross Championship) 등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 대회에도 참가한 바 있다.

세바스티앙 롭은 2019 WRC 시즌 중 6번의 랠리에 현대차 월드랠리팀 소속으로 참가하며, 다음달 열리는 시즌 첫 경기인 '몬테카를로 랠리'에 출전해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드라이버로서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다.

전력을 재정비한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티에리 누빌 (ThierryNeuville), 안드레아 미켈슨 (Andreas Mikkelsen), 다니 소르도 (Dani Sordo), 세바스티앙 롭 등 최상위 선수들로 라인업을 갖췄다.

세바스티앙 롭은 :현대차 월드랠리팀에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미 WRC 랠리에서 수차례 우승하며 뛰어난 성능을 검증받은 i20 WRC 랠리카와 함께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셸 난단(Michele Nandan) 현대차 월드랠리팀 총괄 책임자는 "엄청난 경력을 지닌 전설적인 드라이버 세바스티앙 롭과 함께 WRC 종합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게 되어 가슴이 매우 벅차다"며 "선수들과 함께 훌륭한 팀워크를 바탕으로 종합 우승을 달성해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주행성능과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WRC는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 대회로 포뮬러원 (F1) 대회와 함께 국제 자동차 경주 대회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다. 또한 WRC는 연간 4개 대륙 13개국에서 다양한 환경 속에서 진행되며, 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모터스포츠 대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기아차, 첫 중국 전용 전기차 'KX3 EV' 판매 돌입
▶ 르노삼성, 동반성장 아카데미 개최
▶ 벤츠코리아, 더 뉴 C 220d 아방가르드 출시
▶ 현대차 넥쏘·코나EV, 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 수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