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주력계열사 CEO는 유임…임원 인사는 외부수혈·인재발탁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8일 취임 후 처음 단행한 정기 임원인사를 들여다보면 '머리'에 해당하는 최고경영자(CEO) 인사에서 쇄신보다는 안정에 방점을 둔 점이 눈에 뛴다.

그러나 '손발' 역할을 하는 CEO 이하급 임원인사에서는 외부 인사를 적극 영입하는 등 크고 작은 과감한 시도들도 이뤄졌다.
구광모 첫 임원인사 기조는…'머리는 안정·손발은 변화'

이날 발표된 LG그룹 주요 계열사의 정기 임원인사에 따르면, 주력 계열사 6곳의 CEO 가운데 LG화학 1곳만 수장이 교체됐다.

나머지 5개사인 ㈜LG(권영수)·LG전자(조성진)·LG디스플레이(한상범)·LG유플러스(하현회)·LG생활건강(차석용)의 CEO들은 모두 유임됐다.

애초 지난 7월 LG유플러스의 권영수 부회장과 ㈜LG의 하현회 부회장을 서로 바꾸는 인사는 있었으나, 이 또한 기존 인물들끼리 맞교체한 것이어서 '뉴페이스'를 영입한 것은 아니었다.

결과적으로 6개사 중 3M 수석부회장 출신의 신학철 대표이사 부회장을 영입한 LG화학 사례만 유일한 외부 수혈인 셈이다.

지난 9일 LG화학 CEO 교체 건이 발표될 때부터 '오히려 연말 정기 임원인사에서는 CEO 교체 폭이 작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던 게 사실이다.

만일 다른 계열사의 CEO 교체도 계획됐다면 LG화학의 인사만 원포인트식으로 진행하지는 않았을 것이란 추측에서다.

경영 환경상 대내외 불확실성 요소가 커지는 상황인 데다 구 회장이 선친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빨리 그룹 경영권을 승계받으면서, 당분간 경륜 있는 기존 전문경영인들과 그룹을 안착시키고자 '안정'에 무게를 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구광모 첫 임원인사 기조는…'머리는 안정·손발은 변화'

다만 CEO 이하 직위에서는 '인사의 결'이 사뭇 달랐다.

무엇보다 그룹 외부에서 수혈한 새로운 얼굴들이 상당수 눈에 띄었다.

지주사 ㈜LG는 68년생의 베인&컴퍼니 홍범식 대표를 사업 포트폴리오 전략을 담당하는 경영전략팀 사장으로 영입했다.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하는 시점에서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짜고 인수·합병(M&A)을 비롯한 다양한 성장전략을 세우는 중책을 외부 인물에게 맡긴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LG는 한국타이어 연구개발 본부장인 62년생의 김형남 부사장을 자동차부품 팀장으로 영입해, 계열사 간 해당 사업 시너지 강화에 나섰다.

LG전자(은석현 보쉬코리아 영업총괄상무), LG경제연구원(박진원 SBS 논설위원), ㈜LG(이베이코리아 김이경 인사부문장)도 외부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인물들을 끌어와 인재 풀을 넓혔다.

외부 수혈을 통해서뿐만 아니라 그룹 내에서도 신규로 상무 임원들을 대거 발탁해 자체적인 인재 풀도 확대했다.

그밖에 LG전자에 CEO 직속 '로봇사업센터'와 '자율주행사업 태스크'를 신설하고, 전체 승진자의 60% 정도를 이공계 엔지니어·기술인력으로 중용하는 등 미래 신성장 사업에 적극 대비하려는 전략도 뚜렷하게 읽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